본문으로 바로가기


회사 다니기 전에 읽었던 책으로, 첫 사회생활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책이다. 반대로 기업은 운영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분명히 도움되는 책이다. 불황을 무색한 기업은 그만큼 뿌리가 탄탄하다. 그 뿌리는 우리가 소위 말하는 '스펙'이라는 단어를 가지고 '간판'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사람들만의 소유물이 아님을 알려준다. 이 책 덕분에 아무것도 없는 '나'라는 사람도 주위 사람에게 필요한 사람이 될 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 주었다.
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티스토리 툴바